FEATURE
MUSICAL
PLAY
ART
NEWS
USER NEWS
독자광장
이벤트
관람후기
기사제보
HOME > CULTURE > FEATURE
[공공연한 이야기] ‘헤드윅’ 뮤지컬-영화로 회전문 관객을 만들다
 
양승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 지난달 28일 15년 만에 재개봉된 뮤지컬 영화 ‘헤드윅’ 스틸.(뉴스컬처)     © 사진=엣나인필름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다. 공연계에서 가장 마니아층이 탄탄한 작품을 꼽으면 뮤지컬 ‘헤드윅’을 빼놓을 수 없다. 지난 2005년 한국 초연 이후 10년 넘게 2000회 이상 공연되는 동안, 같은 작품을 보고 또 보는 이른바 ‘회전문 관객’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적게는 10번, 많게는 100번 넘게 관람한 사람이 있을 만큼 ‘헤드윅’은 마니아 관객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는 대표적인 뮤지컬이다.
 
올 여름 ‘헤드윅’ 열풍이 다시 한 번 불고 있는데, 영화와 뮤지컬 두 장르를 통해서다. 먼저 지난 2002년 국내에 첫 선을 보인 뮤지컬 영화 ‘헤드윅’이 지난달 28일 15년 만에 재개봉돼 스크린에서 다시 관객과 만나고 있다. 전국 88개 상영관에 걸린 영화는 개봉 1주일 만에 2만 관객을 동원하는 등 여전한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사실 ‘헤드윅’의 역사는 199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트랜스젠더 록 가수의 파란만장한 인생 여정을 그린 극은 존 카메론 미첼이 대본을 쓰고 스티븐 트래스크가 곡을 만들어 당시 미국 뉴욕의 드랙퀸(여장 남자) 전용 바에서 첫 무대를 올렸다. 작품이 조금씩 유명해지면서 1998년 웨스트 빌리지의 작은 극장에서 공연됐고 이후 런던, 샌프란시스코, 토론토, 베를린 등을 투어하며 성공을 거둔 뒤 2000년 영화로까지 제작됐다.

영화의 감독과 타이를 롤을 함께 맡은 존 카메론 미첼은 2001년 선댄스 영화제 최우수 감독상과 관객상을 받았으며, 그는 ‘오리지널 헤드윅’으로 불리며 국내 관객들에게도 사랑받고 있다.

본격적으로 ‘헤드윅’이 화제를 모은 건 조승우, 조정석, 오만석, 박건형, 송용진, 김다현, 송창의 등 인기 배우들이 주인공을 맡으면서다. 같은 이야기와 음악을 기본으로 하지만, 누가 헤드윅을 어떻게 연기하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색깔의 공연이 되면서 독보적인 인기를 누렸다. 이후 윤도현, 김동완, 변요한 등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이들도 ‘헤드윅’에 도전하면서 관객층을 넓혔다.

러닝타임 2시간짜리 모노드라마인 뮤지컬은 거의 주인공 혼자 말하고 노래하고 객석과 소통해야 하기 때문에 아무나 쉽게 헤드윅을 맡을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배우들 사이에서는 ‘꿈의 배역’으로 헤드윅을 꼽는 이들이 많아졌고, 한 번이라도 ‘헤드윅’ 무대에 서본 이들은 그 자체로 실력파라는 인증 마크를 받기도 했다.

오는 8월 공연을 앞둔 ‘헤드윅’의 주역을 맡은 이들은 오만석, 유연석, 마이클리, 정문성, 조형균으로 발표됐다. 특히 최근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활약한 유연석의 록 뮤지컬 도전, 브로드웨이 출신인 마이클리의 영어 버전 공연 소식 등이 알려지면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매 시즌 예매 전쟁을 불러일으키고, 회전문 관객을 만들어내는 ‘헤드윅’. 올 여름에도 여지없이 로큰롤의 물결로 극장을 휘감을 것 같다.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 2017년 7월 14일자 신문에 동시 게재되었습니다)  
 
(뉴스컬처=양승희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상순 재벌설?...이효리, 결혼 결심한 이유는 집안 때문
유라, 백만불짜리 다리 자랑...“예술 작품이네”
‘배용준 전 연인’ 이사강, 한정판으로 가득한 집...집안 스펙도 남달라
[컬처포토②] 극단 걸판의 명랑 음악극, 뮤지컬 ‘앤(ANNE)’
[컬처포토①] 삶의 빛나는 순간을 찾아서, 뮤지컬 ‘앤(ANNE)
[금주의 문화메모&] 전차 경주, 죽음의 질주
11월 유쾌한 수녀들이 온다…亞 투어 중 뮤지컬 ‘시스터 액트’ 1차 티켓 22일 오픈
뮤지컬 ‘알타보이즈’ 8~9월 日서 공연…2PM 찬성-틴탑 니엘-유키스 케빈 등 출연
[인터뷰] ‘나폴레옹’ 이창섭 “뮤지컬은 호기심 덩어리, 나이든 제 모습도 기대돼요”

양승희 기자
뉴스컬처/공연문화팀장
yang@newsculture.tv
 
2017/07/14 [12:29] ⓒ 뉴스컬처
 
관련기사목록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한국의 美’ 담아낸 소설, 뮤지컬로 피어나다 양승희 기자 2017/08/18/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탄생 100주년’ 작곡가 윤이상을 회상하는 무대들 양승희 기자 2017/08/04/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서거 190주년’ 베토벤 선율, 여름밤 수놓는다 허다민 기자 2017/07/18/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헤드윅’ 뮤지컬-영화로 회전문 관객을 만들다 양승희 기자 2017/07/14/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조성진, 선우예권, 디토…아이돌처럼 젊어진 클래식 허다민 기자 2017/07/04/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고무장갑 끼고, 피 뒤집어쓰고 ‘B급 뮤지컬’의 귀환 양승희 기자 2017/06/30/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열살·스무살 먹은 뮤지컬 ‘쓰릴 미’·연극 ‘스페셜 라이어’ 양승희 기자 2017/06/20/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노래·춤·예능 넘어…연극까지 접수한 ‘연기돌’ 허다민 기자 2017/06/15/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패션거장서 광고감독까지…경계 사라진 공연예술 확장 허다민 기자 2017/05/31/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뮤지컬로 가무극으로…‘웹툰’은 계속된다 양승희 기자 2017/05/17/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연극 할 때마다 성공…‘대학로 블루칩’ 오세혁 양승희 기자 2017/04/25/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초보자를 클래식의 바다로 이끄는 애니메이션 허다민 기자 2017/04/19/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공연도 모바일 생중계 ‘이래도 시간·비용 핑계?’ 양승희 기자 2017/04/11/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이탈리아에서 온 ‘날 것’ 그대로의 푸치니 오페라 허다민 기자 2017/04/05/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무대에서 읽는 윤동주·이상·백석의 詩 양승희 기자 2017/03/14/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꽃향기 타고 클래식 거장들이 몰려온다 허다민 기자 2017/02/22/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스크린서 무대로…관객 사로잡는 배우들의 변신 허다민 기자 2017/02/08/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카타르시스, 비극의 존재 이유 양승희 기자 2017/02/28/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정명화의 클래식, 안숙선의 판소리…평창 ‘문화올림픽’ 수놓는 음악선물 양승희 기자 2017/02/14/
[공공연한이야기] [공공연한 이야기] 사신-로봇-돌연변이…무대를 장악하다 양승희 기자 2017/01/25/
핫이슈
[지금은 연습중] ‘인생 뮤지컬’의 3년 만의 귀환, 한(恨)의 소리 가득 담은 ‘서편제’
[현장스케치] 자리 잡기까지 10년, 도전 멈추지 않겠다…노부스 콰르텟 결성 10주년
[금주의 문화메모&] 전차 경주, 죽음의 질주
[인터뷰] 쿠팡맨에서 유튜브 10억 뷰 달성한 크리에이터 허팝 “실패해도 도전하는 데 의미 있어요!”
[현장스케치] 무조건 명랑한 이야기로, 세 명의 ‘앤’으로 풀어낸 뮤지컬 ‘앤(ANNE)’
배너닫기
가장 많이 본 기사 [CULTURE]
[지금은 연습중] 데뷔 20주년 맞은 세 배우, 가슴 속 ‘꿈’ 떠올리게 하는 뮤지컬 ‘틱틱붐’
[리뷰] 공주님을 사랑한다 차마 말하지 못했다…연극 ‘백설공주를 사랑한 난장이’
[현장스케치] 무조건 명랑한 이야기로, 세 명의 ‘앤’으로 풀어낸 뮤지컬 ‘앤(ANNE)’
[리뷰] 언제까지고 불릴 우리의 노래, 그 안에 담긴 뜨거운 이야기…뮤지컬 ‘아리랑’
‘원 코리아 오케스트라’ 정명훈 “이젠 보통의 활동 아닌 도움 되는 일하고 싶어요”
배너닫기
배너닫기
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
㈜콘팩/뉴스컬처|대표이사/발행인:이훈희|편집장:윤상민|취재팀장:양승희|영상제작본부장/이사:이장희|콘텐츠사업본부장:박상욱
취재팀:02-715-0013|편집팀:02-715-0012|영상제작본부:02-714-0052|콘텐츠사업본부:02-715-0014|청소년보호책임자:이장희
정기간행물등록번호:서울아02083|발행일자:2006.11.03|등록일자:2012.04.19.|주소: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297, 우신빌딩 5층 뉴스컬처
㈜헤럴드|대표이사:권충원|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 4길 10 헤럴드 스퀘어|대표전화:02-727-0114
Copyright NewsCultur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기사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