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NEWS
C NEWS
LIFE H
독자광장
이벤트
관람후기
기사제보
HOME > HERALD > LIFE H
유한킴벌리, 천생리대 거론…생리컵도 불안 ‘생리대 공포’ 확산 ‘어쩌나?’
 
우수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     ©우수정 기자
유한킴벌리, 천생리대 거론…생리컵도 불안 ‘생리대 공포’ 확산 ‘어쩌나?’
유한킴벌리가 자사 생리대의 안전성을 피력하며 천생리대 발암물질 검출 여부를 거론해 여성들의 ‘생리대 공포감’이 확산되고 있다.
천 생리대는 애초 릴리안 생리대 유해성 논란 당시 생리컵과 함께 강력한 대안으로 떠오른바 있다.
하지만 4일 유한킴벌리가 ‘좋은느낌’ ‘화이트’ 등 자사 생리대 발암물질 최다 검출 의혹을 해명하면서 “여성환경연대가 강원대 김만구 교수팀에 의뢰해 실험한 생리대 안전성 시험 검사에서 1, 2군 발암물질이 가장 많이 검출된 제품은 천 생리대”라고 거론하면서 또 다른 논란이 생기는 양상이다.
실제 생리컵은 현재까지 국내에 수입되지 않고 있는 실정일 뿐 아니라 생리컵에 대한 유해성 검사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여기에 유한킴벌리가 천 생리대에서 발암물질이 가장 많이 검출됐다고 주장하고 나서면서 소비자들은 “쓸 게 없다”는 입장이다.
인터넷상에는 “jaru**** 뭐래요? 이제 천 생리대 회사도 잡으시려고요? 만약 천 생리대에서 발암물질이 가장 많이 나왔다면 팬티도 못 입겠네요? 전 생리대이제 만들어 쓰니 상관은 없지만 한마디합니다. 저 세달 전까지 좋은느낌 썼어요. 피부 진무르고 달마진처럼 부풀어 오르고 간지럽고 밑이 빠질 것 같고 쓰라리고 해도 견뎠던건 별 수 없으니까 이런 생각이었어요 그러다 천 생리대를 알게 되어 만들어 쓰게 되었지요. 천 생리대가 그렇게 나쁘다면 왜 만들어 쓰고 난 뒤부터는 이런 증상이 거짓말처럼 사라졌을까요? 더 심해져야 맞는 거 아닌가요? 전 천 생리대파는 곳 직원도 아니고 직접 만들어 쓰는 입장에서 한마디해봅니다” “wltn**** 면 생리대가 발암물질 이라고요? 그럼도 대체 뭘쓰죠? 그럼 옷도 못 입는거 아닌가요? 화학물질 많은 일회용이 발암물질 더심하겠지요? 어떻게 면 생리대가 더 안 좋겠어요? 제대로 좀 조사해서 밝혀졌으면 좋겠습니다” “thdu**** 그냥 일회용 생리대 모든 제품이 다 그럴 거 같다.. 미국 유기농 생리고 뭐고 다 똑같을 듯, 천 생리대쓰면 또 그 세재가 문제라고 나중에 할 거 같음”이라는 등의 불안감을 호소하는 댓글이 줄 잇고 있다.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터뷰] ‘꾿빠이 이상’ 김용한 “난해할수록 더 명확하게…신처럼 전능한 느낌으로”
[현장 영상] 영화 ‘남한산성’ 고수 ‘새로운 이미지로 연기 변신’
[현장 영상] 영화 ‘남한산성’ 이병헌 ‘사극 연기만 세 번째’
[컬처포토] 세 남자의 서툴지만 깊은 위로, 연극 ‘오펀스’
[금주의 문화메모&] 눈부신 그녀만 믿으면 돼
[개봉예정작] 9월 넷째주 영화 뭐볼까?
[컬처포토] 70세 시작된 가슴 따뜻한 첫 사랑 이야기…연극 ‘장수상회’
[컬처포토] 나는 대체 누구길래 이렇게 수많은 나가 있는 거요?…가무극 ‘꾿빠이 이상’
[리뷰] 이것은 이란의 작가로부터 온 편지, 연극 ‘하얀토끼 빨간토끼’
[人 The Stage] 그가 무대 위에 말을 채우는 방식

우수정 기자
뉴스컬처/사회문화팀
 
2017/09/04 [16:28] ⓒ 뉴스컬처
 
핫이슈
[금주의 문화메모&] 눈부신 그녀만 믿으면 돼
[리뷰] 혼돈의 밤 보내고 인생의 마지막 노력을 결심하다…연극 ‘에어콘 없는 방’
[리뷰] 이것은 이란의 작가로부터 온 편지, 연극 ‘하얀토끼 빨간토끼’
[공공연한 이야기] 타이타닉·시스터액트…첫만남 설레는 뮤지컬
[하이라이트] 사회에 소외당한 상처 공유한 세 남자의 기이한 동거…연극 ‘오펀스’
배너닫기
가장 많이 본 기사 [HERALD]
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딸 사망 반년 후에도 ‘태연한’ 인터뷰? “아이와 미국 行”
경기도 청년통장, 신청 아무나 가능할까?
‘삼시세끼’ 이종석, 태도 논란까지 불렀던 ‘주목 공포증’이 뭐길래
김동현 전찬미, UFC 경기 후 네티즌 180 다른 반응
차주혁, 위험천만 했던 운전 영상...눈물로 호소할 자격 있나
배너닫기
TV
[TV되감기] ‘달콤한 원수’ 박태인, 해외 도중하려다 긴급체포!
TV
[TV되감기] ‘안단테’ 카이, “연기를 통해 무대와는 다른 모습 보여줄 것”
TV
[TV되감기] ‘황금빛내인생’ 신혜선, 박시후 앞 브래지어 흘리고 ‘당황’
TV
[TV되감기] ‘구해줘’ 조성하, 십자가 화형으로 불타 죽으며 종영
배너닫기
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
㈜콘팩/뉴스컬처|대표이사/발행편집인:이훈희|취재팀장:양승희|영상제작본부장/이사:이장희|콘텐츠사업본부장:박상욱
취재팀:02-715-0013|편집팀:02-715-0012|영상제작본부:02-714-0052|콘텐츠사업본부:02-715-0014|청소년보호책임자:이장희
정기간행물등록번호:서울아02083|발행일자:2006.11.03|등록일자:2012.04.19.|주소: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297, 우신빌딩 5층 뉴스컬처
㈜헤럴드|대표이사:권충원|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 4길 10 헤럴드 스퀘어|대표전화:02-727-0114
Copyright NewsCultur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기사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