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MOVIE
MUSIC
독자광장
이벤트
관람후기
기사제보
HOME > ENTERTAINMENT > MUSIC
"엑소(EXO), 방탄소년단, 블랙핑크(BLACKPINK) 알고 있다”
2017 아시아송페스티벌 출연 스웨덴 팝스타 ‘자라 라슨’
 
강서희 기자   |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한국팬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스웨덴 출신의 차세대 팝 퀸 자라 라슨(Zara Larsson)이 ‘2017 아시아송페스티벌’으로 한국을 찾았다. 자라 라슨은 24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 메인 이벤트 무대에 올라, 올해 3월 발표한 앨범 'So Good'의 수록곡 ‘Lush Life’를 비롯, ‘Never Forget You’와 ‘I Would Like’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무대 사이에는 스페셜 인터뷰가 진행되었다. 진행을 맡은 갓세븐의 잭슨이 “오늘 잠 못 잘 거 같다”라고 말하기도 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연출되었다. 자라 라슨은 “엑소와 블랙핑크, BTS를 알고 있다”며 케이팝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었다.
 
영화 칼럼 사이트 TC 캔들러(TC Candler)에서 꼽은 '세계 100대 아름다운 얼굴' 중 5위에 랭크된 바 있는 자라 라슨은 미모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 “푹 쉬면서 수분 보충을 많이 하려고 한다”고 답하기도 하였다.
 
 
자라 라슨은 2008년 10살의 나이로 오디션 프로그램 '스웨덴스 갓 탤런트(Sweden's Got Talent)' 2시즌에 출연해 'The Greatest Love of All'을 열창하면서 곧바로 주목 받기 시작하였으며, 결승에서 셀린 디온(Celine Dion)의 'My Heart Will Go On'을 부르면서 우승을 거머쥐게 된다.
 
19세 무렵에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Spotify)에서 '가장 많이 재생된 스웨덴 여성 가수'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2017 아시아송페스티벌’은 “Asia is One”이라는 슬로건 아래 음악을 통한 아시아 문화 교류 활성화와 이를 바탕으로 한 각국의 이해관계 증진에 이바지하는 아시아 대표 대중음악페스티벌이며, 2017년 9월 22일~24일 3일간 부산에서 진행되었다.
 
3만여명의 관객이 참석한 올해 행사에는 엑소, 태연, 마마무, 다이나믹 듀오, 더 이스트라이트 등 한국을 대표하는 K- POP 스타들부터 자라 라슨, 나카시마 미카, 모리셋 아몬, 동니 등 세계적인 유명 아티스트가 함께 무대에 올라 성대한 축제에 걸맞은 위상을 입증하였다.
 
(뉴스컬처=강서희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No.1 문화신문 [뉴스컬처][뉴스컬처NCTV]
[네이버 뉴스스탠드][페이스북][트위터]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리뷰] ‘연기 달인’ 황정민, 무대에서 더 자주, 오래 보고 싶다…연극 ‘리차드 3세’
[지금은 연습중] 4인조 라이브 밴드 더한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초심 되새긴다
[인터뷰] ‘안나 카레니나’ 이지혜 “배우로 더 무르익으면, 안나 역할 맡을 날도 오겠죠?”
[인터뷰] ‘명성황후’ 김소현 “손준호와 첫 부부 연기, 주안이 데뷔 제안도 받았어요”
이윤택 “더러운 욕망 억제할 수 없었다” 공개 사과…성폭행은 부인, 법적 처벌 수용
[컬처포토②] 네 형제의 갈등과 의심, 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컬처포토①] 러시아 대문호의 원작을 바탕으로…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직캠라이브] ‘모던태권도 킥스 시즌3’…“새로운 스토리로 한층 업그레이된 무대”

강서희 기자
뉴스컬처/생활문화팀
ksh@newsculture.tv
 
2017/09/25 [18:11] ⓒ 뉴스컬처
 
관련기사목록
[자라라슨] "엑소(EXO), 방탄소년단, 블랙핑크(BLACKPINK) 알고 있다” 강서희 기자 2017/09/25/
핫이슈
[지금은 연습중] 4인조 라이브 밴드 더한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초심 되새긴다
이윤택 “더러운 욕망 억제할 수 없었다” 공개 사과…성폭행은 부인, 법적 처벌 수용
[금주의 문화메모&] 매 순간 죽어가지 말고 살아 있기를
[리뷰] 낡고 오래된 것의 가치, 절대 흉내낼 수 없는 아름다움은…연극 ‘3월의 눈’
[현장스케치] 인간의 선악, 발작과 덧칠 통해 바라보면…뮤지컬 ‘브라더스 까라마조프’
가장 많이 본 기사 [ENTERTAINMENT]
[TV되감기] ‘비디오스타’ 박지헌 “내 아이 천재다 그런 건 애가 몇 없을 때나 하는 생각이다”…다둥이 부모 환상 깨트려
[TV되감기] ‘황금빛 내인생’ 천호진, 재검으로 위암 판정…발견하기 힘든 ‘바닥암’ 선고로 또 다시 위기 직면
[발빠른TV]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제주도로 향한 독일친구들…완전 무장하고 도착한 한라산의 풍경은?
[TV되감기] ‘불타는 청춘’ 강수지, 김국진과의 설렘 가득한 연애사 고백 “김국진과 2년동안 한번도 안 싸워”
[발빠른TV] ‘여기는 평창’ 오늘(15일) 저녁 8시 5분, 대한민국VS일본 컬링 여자 예선 경기 중계
MUSICAL
[지금은 연습중] 4인조 라이브 밴드 더한 뮤지컬 ‘마이 버킷 리스트’…초심 되새긴다
FEATURE
[금주의 문화메모&] 매 순간 죽어가지 말고 살아 있기를
PLAY
[리뷰] 낡고 오래된 것의 가치, 절대 흉내낼 수 없는 아름다움은…연극 ‘3월의 눈’
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
㈜콘팩/뉴스컬처|대표이사/발행편집인:이훈희|취재팀장:양승희|영상제작본부장/이사:이장희|콘텐츠사업본부장:박상욱
취재팀:02-715-0013|편집팀:02-715-0012|영상제작본부:02-714-0052|콘텐츠사업본부:02-715-0014|청소년보호책임자:이장희
정기간행물등록번호:서울아02083|발행일자:2006.11.03|등록일자:2012.04.19.|주소: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297, 우신빌딩 5층 뉴스컬처
㈜헤럴드|대표이사:권충원|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 4길 10 헤럴드 스퀘어|대표전화:02-727-0114
Copyright NewsCultur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기사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