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NEWS
C NEWS
LIFE H
독자광장
이벤트
관람후기
기사제보
HOME > HERALD > LIFE H
2018년 최저임금 오른다...미국-일본-프랑스에 비하면?
 
우수정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 2018년 최저임금(사진=연합뉴스TV 화면 캡처)   
 



2018년 최저임금이 오를 전망이다.
2018년 최저임금은 1060원 인상되어 7540원이 될 예정이다. 올해 최저임금인 6047원에 비해 상승한 가격이지만 여전히 시급 1만원 시대에 이르지는 못했다.
그런가 하면 미국은 2017년 새해부터 미국 내의 19개 주의 최저임금을 인상했다. 최저임금은 2017년 기준(이하 동일) 매사추세츠와 워싱턴, 뉴욕 시내의 11인 이상 고용 사업장 최저임금은 시간당 11달러 수준이다. 한국 돈으로는 1만2617원 정도다.
일본 역시 지역별로 최저임금이 다르다. 도쿄의 최저시급은 932엔, 한국돈으로 9400원 정도다. 가장 낮은 오키나와의 최저임금은 714엔 정도다. 일본 정부가 제시하는 최저임금은 2016년 798엔이었다. 2017년 24엔이 올라 평균 822엔이 됐다.
노동자들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알려진 프랑스의 최저시금은 전년대비 0.93% 올랐다. 시간당 9.76유로 수준으로 한국돈으로 1만1794원 수준이다.
미국과 일본, 프랑스는 한국의 2018년 최저임금보다 높은 수준이다. 미국과 프랑스는 1.8~1.9배, 일본은 1.3배 정도 높다.
한편 2018년 최저임금 인상에 이어 몇 년 뒤에 시급 1만원 시대를 달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뉴스컬처 라이브]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프레스콜…11월 21일 뉴스컬처 네이버TV-페이스북 라이브 방송
[라이브인터뷰] ‘난쟁이들’ 강정우-우찬-신주협…“따뜻한 작품과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
[포토뉴스] 개막 D-7 뮤지컬 ‘올슉업’ 허영생-정대현-박정아-이예은 연습 현장 공개
[포토뉴스] 톡톡 튀는 캐릭터들의 유쾌함을 그린 뮤지컬 ‘난쟁이들’ 인터뷰 현장
[리뷰] 100분 ‘순삭’하게 만드는 대사와 독백의 힘, 연극 ‘스테디 레인’
[리뷰] 골렘에게 빼앗긴 생각의 주도권, 연극 ‘골렘’
[더하기컷] 아름다운 가사로 관객들의 마음 저격한다…뮤지컬 ‘광화문 연가’
[리뷰] 조선 시대와 현 사회의 연결고리 찾기? 늘어지는 이야기 탓에…가무극 ‘칠서’
[수능 수험생 할인 연극·뮤지컬] 숨가쁘게 달려온 시간, 공연으로 한 박자 쉼표를
[人 The Stage] 오늘의 걸음이 내일의 인식으로 이어진다면
[개봉예정작] 11월 셋째주 영화 뭐볼까?

우수정 기자
뉴스컬처/사회문화팀
 
2017/11/09 [11:02] ⓒ 뉴스컬처
 
관련기사목록
[2018년 최저임금] 2018년 최저임금 오른다...미국-일본-프랑스에 비하면? 우수정 기자 2017/11/09/
핫이슈
[공공연한 이야기] 낯선 체호프, 셰익스피어만큼 친숙하게
[리뷰] 골렘에게 빼앗긴 생각의 주도권, 연극 ‘골렘’
[인터뷰] ‘톡톡’ 오정택 “한쪽으로 치우친 삶의 기울기, 옆 사람 바라보면 대칭이 돼요”
[하이라이트] 위기의 시대, 사람들이 보여주는 ‘희생’의 의미는…뮤지컬 ‘타이타닉’
[현장스케치] 인생 출발점에서 고집불통 할배를 만난다면…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
배너닫기
가장 많이 본 기사 [HERALD]
평창 온라인스토어, “슈퍼 그뤠잇” 롱패딩 인기 어디까지?
오늘 첫 재판 이영학, 삐뚤어진 변태성욕의 ‘말로’
한송이, ‘억’소리나는 연봉 봤더니… ’깜짝’
류여해, 또 文정부 탓?… ‘아슬아슬한‘ 막말 행보
허영란, “남편과 결혼 후에도 ‘이것’ 좋아”
배너닫기
PLAY
[리뷰] 골렘에게 빼앗긴 생각의 주도권, 연극 ‘골렘’
MUSICAL
[하이라이트] 위기의 시대, 사람들이 보여주는 ‘희생’의 의미는…뮤지컬 ‘타이타닉’
PLAY
[현장스케치] 인생 출발점에서 고집불통 할배를 만난다면…연극 ‘앙리 할아버지와 나’
배너닫기
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
㈜콘팩/뉴스컬처|대표이사/발행편집인:이훈희|취재팀장:양승희|영상제작본부장/이사:이장희|콘텐츠사업본부장:박상욱
취재팀:02-715-0013|편집팀:02-715-0012|영상제작본부:02-714-0052|콘텐츠사업본부:02-715-0014|청소년보호책임자:이장희
정기간행물등록번호:서울아02083|발행일자:2006.11.03|등록일자:2012.04.19.|주소: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297, 우신빌딩 5층 뉴스컬처
㈜헤럴드|대표이사:권충원|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 4길 10 헤럴드 스퀘어|대표전화:02-727-0114
Copyright NewsCultur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기사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