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LIFESTYLE
100NEWS
독자광장
이벤트
관람후기
기사제보
HOME > ISSUE > LIFESTYLE
커뮤니티 ‘빵빵’…근로자 만족도 높여주는 지식산업센터 ‘인기’
근로자 1인당 月평균 172.3시간 근무…근무지 시설 및 환경 중요성 커져
 
한경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최근 지식산업센터에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도입돼 눈길을 끈다. 업무공간뿐만 아니라 근로자의 업무 효율성을 높여주는 근무환경이 중요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사옥 내 정원, 휴게공간 등을 조성하는가 하면 직원들을 위한 피트니스센터, 북카페 등을 도입하는 지식산업센터들이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고용노동부 통계자료를 보면 올해 9월 근로자 1인당 평균근로시간은 172.3시간으로 지난해 9월 159.1시간과 비교했을 때 약 13시간 증가했다. 여기에 지식산업센터의 주 입주업종인 제조업은 타 업종보다 근무시간이 긴 편이다. 올해 9월 제조업 근로자의 전체근로시간은 187.7시간으로 평균 근로시간(172.3시간)보다 약 8.94% 많으며, 전체 17개 업종 중 부동산업 및 임대업(188시간) 다음으로 근로시간이 길었다.
 
이렇다 보니 정부도 지식산업센터에 근로자의 업무 효율을 위한 근무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법률을 개정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014년 11월 산업집적활성화 및 공장설립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 산업단지 내 지식산업센터에도 문화·집회시설(극장, 영화관, 음악당) 등의 입주를 허용하여 근로자의 정주여건과 문화생활 환경을 개선하도록 했다.
 
최근에 조성된 지식산업센터들은 이러한 법률 제도를 활용해 다양한 복지시설 및 편의시설을 갖추며 주목받고 있다. 서울 강서구 가양동에서 2013년 5월 입주한 '한강자이타워'는 대회의실, 세미나실, 미팅룸 등 다양한 편의시설은 물론 1층 야외 휴게공간, 옥상정원 등 각 동마다 휴게공간을 넉넉하게 마련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서울 가산동 일대에 선보이는 가산 테라타워에도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들이 조성된다. 세미나실, 회의실, 접견실과 같은 기본적인 업무를 위한 공간은 물론, 북카페, 창업지원센터, 피트니스센터, 기숙사 등 다양한 시설을 적용해 원스톱 업무환경을 누릴 수 있다. 또한 단지 전면부에 에스컬레이터를 설치하여 2층 근린생활시설까지 편리한 동선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해 편리함을 높였다.
 
가산 테라타워는 서울 금천구 가산동 219-5번지 일원에 들어선다. 지하 3층~지상 17층까지 1개동, 연면적 약 8만6,000㎡ 규모다. 지하 1층~지상 2층 근린생활시설, 지하 2층~지상 5층은 제조형 지식산업센터, 지상 6층~14층 오피스형 지식산업센터, 지상 15층~지상 17층 기숙사 등으로 구성된다.
 
가산 테라타워는 비즈니스를 위한 최적화 입지를 갖췄다. 가산디지털단지는 서울 도심에 위치한 지식산업센터 밀집지로 수많은 기업들이 자리잡고 있다. 가산 테라타워는 그 중에서도 LG전자, 삼성물산, 제일모직 등 대기업체가 모여있는 핵심입지에 들어서 관련 계열사 및 협력업체 등 대기수요가 풍부해 투자 안정성이 높다.
 
교통환경 및 주변 인프라도 좋다. 가산 테라타워는 남부순환로, 서부간선도로 진입이 용이해 서울 전역 및 주요 도심으로의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더불어 인근으로 1·7호선을 모두 이용할 수 있는 가산디지털단지역과 1호선 독산역이 있는 더블 역세권으로 지식산업센터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또, 가산 테라타워는 마리오아울렛, W몰, 현대아울렛 등 대형유통시설과 각종 금융시설이 인접해 있어 업무 편의성도 좋다. 더불어 테라타워를 둘러싼 푸르지오시티 오피스텔 및 에이스 지식산업센터의 준공과 기존 LG 콜센터 및 두산위브 아파트 등으로 상권의 활성화가 예상된다.
 
상품도 우수하다. 가산 테라타워는 지하 2층에서 지상 5층까지 ‘드라이브 인(Drive-in) 시스템’을 적용하여 작업차량의 호실 접근성을 높였으며, 제조형은 층고 5.6m~6.1m로 물류 작업 및 공간활용의 편의를 높여 쾌적성과 개방성을 높였다. 또, 하중은 최대 1.0 Ton/㎡로 대형 기계 및 선반 설치 등 제조형 공장의 목적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
 
오피스형 지식산업센터는 호실 조합을 통해 면적 선택의 폭을 넓히고 맞춤형 공간으로 꾸밀 수 있어 중소기업은 물론, 소규모 창업자 등 다양한 업종에서 입주가 가능하도록 했다. 더불어 접견실, 북카페, 창업지원센터, 체력단련장, 기숙사, 회의실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을 조성해 원스톱 업무환경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가산 테라타워의 분양 홍보관은 서울 금천구 가산동 디지털로9길 백상스타타워 1층에 위치하며, 입주는 2020년 2월 예정이다.
 
(뉴스컬처=한경수 기자)
[뉴스컬처 360VR] [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뉴스컬처 라이브] “하지원 만난다” 영화 ‘맨헌트’ 언론시사회…1월 22일 뉴스컬처 네이버 TV-페이스북 라이브 방송
[컬처포토] 궁금증에서 시작된 조선시대 역사 이야기, 연극 ‘여도’
[리뷰] 무거운 세상사, 비구니들 만나니 한결 가볍네…연극 ‘가벼운 스님들’
[컬처포토] 고양이가 펼치는 환상의 무대…뮤지컬 ‘캣 조르바’
[라이브인터뷰] ‘에드거 앨런 포’ 이창섭-백형훈 “저희가 생각하는 최고의 명장면은…”
[이달의 극단] 공감 가는 이야기X감각적 표현 위해 ‘풀 에너지’ 쏟는다…‘창작집단 LAS’
[포토뉴스] 두 배우에게 직접 들어보다, 뮤지컬 ‘에드거 앨런 포’ 인터뷰 현장
[강원국제비엔날레] 개막 D-20, 베일 벗는 ‘강원국제비엔날레’
[직캠라이브] 국악앙상블 ‘아라연 미니콘서트’…해설과 함께한 아름다운 우리 소리의 향연
[프로관극러 입문서⑤] 문화생활, 비싼 티켓값에 망설였다면?…공연 할인 ‘꿀팁’ A to Z

한경수 기자
뉴스컬처/생활문화팀
ksh@newsculture.tv
 
2018/01/08 [17:59] ⓒ 뉴스컬처
 
관련기사목록
[가산테라타워] 커뮤니티 ‘빵빵’…근로자 만족도 높여주는 지식산업센터 ‘인기’ 한경수 기자 2018/01/08/
[가산테라타워] 특화설계로 주목받는 브랜드 지식산업센터, 현대엔지니어링 ‘가산 테라타워’ 한경수 기자 2018/01/02/
[가산테라타워] 출퇴근 스트레스 해결! 기숙사 보유한 지식산업센터 ‘주목’ 한경수 기자 2017/12/27/
[가산테라타워] 가산디지털단지 핵심입지에 들어서는 ‘가산 테라타워’ 주목 한경수 기자 2017/12/20/
핫이슈
[공공연한 이야기] 19세기 러시아 문학 공연이 신년에 던지는 화두는?
[리뷰] 무거운 세상사, 비구니들 만나니 한결 가볍네…연극 ‘가벼운 스님들’
[현장스케치] 대학로에서 출발한 ‘플레이 버스’, 에든버러까지 도착할 수 있을까?
[이달의 극단] 공감 가는 이야기X감각적 표현 위해 ‘풀 에너지’ 쏟는다…‘창작집단 LAS’
[현장스케치] 현 사회 화두는 ‘페미니즘’과 ‘폭력’…셰익스피어로 보는 ‘산울림 고전극장’
가장 많이 본 기사 [ISSUE]
SK텔레콤, 대단지아파트 중심 스마트홈 확산 가속화
[100뉴스] 환경부, 지속가능한 통합물관리 비전 발표
부영, 김천혁신도시에 ‘사랑으로 부영’ 아파트 공급
LG유플러스, U+우리집AI 방탈출 게임 하루에만 6,600명 방문
동탄2신도시 ‘동탄2 아이파크’ 분양... '공세권' 프리미엄
PLAY
[리뷰] 무거운 세상사, 비구니들 만나니 한결 가볍네…연극 ‘가벼운 스님들’
PLAY
[현장스케치] 대학로에서 출발한 ‘플레이 버스’, 에든버러까지 도착할 수 있을까?
PLAY
[현장스케치] 현 사회 화두는 ‘페미니즘’과 ‘폭력’…셰익스피어로 보는 ‘산울림 고전극장’
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
㈜콘팩/뉴스컬처|대표이사/발행편집인:이훈희|취재팀장:양승희|영상제작본부장/이사:이장희|콘텐츠사업본부장:박상욱
취재팀:02-715-0013|편집팀:02-715-0012|영상제작본부:02-714-0052|콘텐츠사업본부:02-715-0014|청소년보호책임자:이장희
정기간행물등록번호:서울아02083|발행일자:2006.11.03|등록일자:2012.04.19.|주소: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297, 우신빌딩 5층 뉴스컬처
㈜헤럴드|대표이사:권충원|인터넷신문등록번호:서울 아03710|주소:서울시 용산구 후암로 4길 10 헤럴드 스퀘어|대표전화:02-727-0114
Copyright NewsCultur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기사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